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치핵 자연치유 가능할까?

건강이야기

by 벤데타v 2020. 5. 5. 16:13

본문

안녕하세요 여러분 요즘에 블로그를 소할하게 관리했는데 앞으로 좀더 소홀해지려고 합니다. 블로그 권태기가 왔나봐요 ^^; 하지만 오늘은 긴 연휴가 끝나는 날이기 때문에 하나만 쓰고 쉬려고 합니다. 

이번에는 치핵에 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그중에서 많은 분들이 치핵은 자연적으로 치유가 되는것일까? 궁금해하시는분들이 있을 것 입니다. 결론부터 말씀해드리자면 가능합니다, 그러나 어떻게 몸관리를 해야하고 잘 치료하려면 무엇을 해야되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치핵이란?

 

치핵이란 일반적인 의미로는 항문질환이라는 뜻으로 항문이 빠져 나오는 상태를 치질이라 부르지만 정확한 표현은 항문에 생기는 덩어리란 뜻으로 치핵이라 하는것이 맞습니다. 항문관 내에는 배변에 대한 충격온화를 위해 혈관, 결합조직이 모인 점막하 근육으로 불리는 쿠션이 있으며 이것이 변실금을 방지하는데 도움을 주는것인데 문제가 생기며 튀어나오는것 입니다.

치핵은 크게는 내치핵과 외치핵으로 나뉘는데요, 항문 안쪽에 치상선을 경계로 해서 위에서 시작된 것을 내치핵, 아래에서 시작된 것을 외치핵이라고 부릅니다. 대부분은 내외치핵 같이 혼합된 형태로 발견된다고 합니다.

 

 

치핵의 원인과 증상

 

치랙의 원인은 아주 확실치는 않습니다만, 힘을 쓰거나 불규칙한 배변의 습관에 의해서 항문 쿠션이 아래쪽으로 내려온 것 입니다. 꼭 어떤 큰 문제가 있어서만 생기는 것이 아닙니다.

외치핵일경우 에는 단단한 피부때문에 출혈보다는 혈전이 자주 생기게 됩니다. 혈전이 생기면서 붓고 통증이 나타나는데 보통은 며칠 지나면 가라앉게 됩니다.하지만 증상이 반복되면서 피부가 완전히 가라앉지 않아서 늘어지게 됩니다, 내치핵도 혈전이 생기지만 그보다 연하고 느슨한 점막이므로 변을 볼때 출혈이 생기는 경우가 있습니다.

 

 

치핵 자연치유,치료 가능할까?

 

처음에 말씀드렸듯이 결론은 그렇다 입니다. 치핵은 흔한 질환이지만 가렵기도하고, 통증이과 출혈이 생겨 생활에 불편함을 느낄수 있게 해주죠. 먼저 자연치유법으로 치질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치질이 생긴 이유를 잘 생각해 봐야 하고 그에 맞는 치료방법을 결정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변비때문에 항문에 많은 압력이 가해져서 그렇다면 섬유질을 많이 섭취하여 변을 잘보게 하는게 우선이고 평소 너무 오래 앉아서 생활하기 때문에 생겼다면 중간에 몸음 움직여 스트레칭과 몸의 혈액순환을 잘시켜주어야 합니다. 

 

 

 

1. 따듯한 목욕하기

 

따듯한 목욕을 해주는것도 좋고 좌욕기를 구매해서 좌욕을 해주는 것도 좋습니다. 그리고 목욕을 하거나 좌욕을 할떄는 '사리염(엡솜염)' 이라는 것이 있는데 물에 이것을 2~3스푼 넣고 섞어주면 더욱 효과가 좋다고 합니다. 이것을 일주일에  2~3회정도 해주시면 좋습니다.

 

 

2.온찔질 하기

 

깨긋한 면 순건을 준비해서 따듯한 물에 적셔서 치핵이 생긴 부위에 10분정도 대고 있으면 효과가 있습니다. 이과정을 3~5회 정도 반복해주시면 되는데요, 약간 챙피할수도 있지만 자연치유 하는 방법중의 하나이니 알아두시면 좋을듯 합니다.

 

 

3. 쿠션에 앉기

 

도넛형태로된 쿠션 아시죠? 아마도 TV같은데서 많이 보셨을 것입니다. 만약 도넛형태의 쿠션이 없다고 하더라도 방석을 쓰시는것이 좋습니다, 치핵은 압력에 의해서 피가 쏠려서 생기는 증상이기 때문에 치료라고 보기는 어렵지만 더 심해지는 것을 막을 수는 있고 불편함을 해소하는 용도입니다.

 

 

4. 생활습관 바꾸기

 

  • 변을 볼때 힘 너무 쎄게 주지말기
  • 수분을 많이 섭취하기
  • 섬유질 풍부한 음식을 먹기
  • 규칙적인 운동하기
  • 배변을 너무 참지 않기

이렇게 생활습관을 바꿔서 치핵이 자연치유 될 수 있도록 해주시길 바랍니다. 참 쉽지만 어려운것이 생활습관을 바꾸는 것입니다. 하지만 평소에 치핵으로 고생하지 않길 바라겠습니다.

오늘은 치핵 자연치유,치료 하는방법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유익한 정보가 되었길 바라며 다음 포스팅으로 뵙겠습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